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KCC, 국내 최초 식별 가능 ‘실란트 프라이머’ 출시UV 램프로 도포 여부 육안 식별 가능, 불량 시공 사전 방지 효과 기대

 

KCC(대표 정몽익)가 각종 건축자재와 실란트의 부착성을 높여주는 건축용 실란트 프라이머 ‘KP9930(new)’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실란트만으로는 부착 발현이 어려운 소재에 부착력을 증진시켜 시공품질을 높였다. 때문에 대다수 건축자재에 우수한 부착력을 발휘한다.

특히 자외선(UV) 램프를 통해 도포 후 육안으로 도포 여부를 식별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프라이머는 피착제 표면에 도포해 부착성을 높여줌으로써 실란트 자재의 기밀성과 내구성 유지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에 실란트 시공전 반드시 프라이머를 도포해야 하지만 일부 시공업체들이 인건비, 원가절감 등을 이유로 이를 생략하기도 한다. 건설 감리 단계에서 투명 액상인 프라이머 적용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그로 인한 실란트 부착 불량의 피해는 온전히 소비자가 떠안게 된다.

하지만 KP9930(new)는 자외선을 조사해 도포 여부를 즉각 확인할 수 있어 불량 시공을 미연에 방지한다. 국내 건축용 실란트 프라이머 중 식별성을 지닌 제품은 KP9930(new)가 유일하다. 이와 관련 KCC는 이 기술을 특허출원한 상태다.

아울러 이 제품은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작업시 두통과 구토를 유발하던 기존 제품과 달리 인체에 유해한 유기 용제류를 함유하지 않은 저자극성 제품이다.

KCC 관계자는 “실란트 시공시 프라이머 도포 여부는 시공 품질로 직결된다”면서 “앞으로도 기능적 우수성과 사용자 안전성을 동시 만족함은 물론 선진 건축문화를 선도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