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윤상 현송월 예술단 평양공연, 선곡 이야기 주를 이룰 것…“최선을 다해 듣고 돌아와서 알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남북이 20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관련 실무접촉을 시작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측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단장을 맡았던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을 비롯해 김순호 행정부단장과 안정호 무대감독이 참석했다.

남측에서는 윤상 음악감독을 비롯해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참석한다.

윤 감독은 이날 오전 판문점으로 이동하기에 앞서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식적인 첫 협의를 하는 날"이라며 "오늘은 음악적 이야기, 선곡 관련 이야기가 주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좋은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듣고 돌아와서 알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북은 이날 실무접촉에서 예술단 관련 협의를 중점적으로 진행하고, 태권도 시범단 방북 관련 사안은 판문점 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할 방침이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