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방자경, “저는 윤상 씨를 종북이라고 글을 쓴 적이 없다”

사진=방자경 트위터

보수 성향 학부모 단체 ‘나라사랑바른학부모실천모임’의 방자경 대표가 “저는 윤상 씨를 종북이라고 글을 쓴 적이 없다”고 말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방자경 대표는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제가 윤상 씨를 종북으로 글 쓴 사람처럼 허위 기사들로 도배된 사실을 애국 페친(페이스북 친구)님들이 알려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전 세계 유일 독재세습을 하고 있는 주적 북한 공산당 앞에서 공연을 한다는 건 대한민국 국민들의 사랑을 먹고 살아온 가수가 취할 태도는 아니라고 본다”며 오는 4월로 예정된 평양공연 우리 측 예술단 수석대표인 가수 윤상을 언급했다.

앞서 18일과 19일 방자경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윤상에 비판적인 글을 연이어 게재했다.

방 대표는 18일 “남북실무접촉 남수석대표로 윤상 씨라면 김일성 찬양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윤이상, 5.18 광주폭동 핵심으로 보상금 받고 월북한 대동고 출신 윤기권, 김일성이 북한에서 만든 5.18 영화의 주인공 윤상원 이들 중 누구와 가까운 집안입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작곡가 김형석이 “(윤상의) 본명은 이윤상입니다만”이라고 지적하자, 방 대표는 19일 앞서 게재한 글의 내용을 정정한다면서도 “윤상 씨에게 부탁드린다. 대한민국이 조국인 분이면 북한 공연 취소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