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이노베이션, 美 셰일 개발기업 롱펠로우 인수지분 100% 인수 계약 체결...북미 석유개발 영토 확장

 

SK이노베이션이 북미지역 셰일 개발 사업 확장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었다.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사장 김준)은 21일 미국 자회사 SK E&P 아메리카를 통해 현지 셰일 개발업체 롱펠로우(Longfellow Nemaha)의 지분 전량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상반기 중 지분 인수를 완료해 롱펠로우를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일 공시를 통해 SK E&P에 약 4,853억원의 출자 계획을 밝힌 바 있는데, 이 출자 금액이 롱펠로우의 지분 인수에 쓰일 예정이다. SK E&P는 이외에도 토지 임대, 시추 등 미국 내 석유개발사업의 성장 투자에 출자 받은 자금을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롱펠로우의 자산은 미국 내 셰일 개발지로 각광 받고 있는 오클라호마주 스택(STACK)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이 지난 2014년 SK플리머스를 설립해 매입한 미국 오클라호마주 그랜트 카운티와 가필드 카운티 생산광구로부터 약 40㎞ 떨어져 있다. 참고로 스택은 수너트렌드, 애너다코, 캐내디언, 킹피셔 등 오클라호마주 4개 지역의 약칭이다.

이에 SK플리머스와 롱펠로우가 위치한 지역에 대한 개발을 심화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인근 지역으로까지 개발 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게 SK이노베이션의 복안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국내 유일의 비전통석유 개발사업 운영권자로서 이번 인수 계약을 계기로 미국 스택 지역의 톱티어 운영업체로 도약할 것”이라며, “앞으로 전통석유 사업과 비전통석유 사업의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K이노베이션은 2017년 기준 9개국 13개 광구에서 5억3,000만 BOE(석유환산배럴)의 매장량을 확보, 하루 평균 5만5,000 BOE의 원유와 가스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독자 운영권을 보유한 중국 남중국해 PRMB 17/03 광구에서 석유를 발견해 하루 최대 3,750배럴의 원유 시험 생산에 성공하기도 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