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정두언 김윤옥 명품백, “차에 처박아 두고 있다가 두 달 만에 돌려줬다고 제가 확인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21일, 정두언 전 의원이 김윤옥 여사의 명품백(에르메스 가방) 사건에 대해 언급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명품백 사건이 경천동지할 세 가지 중의 하나가 맞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그는 "당시 명품백에 (재미 여성 사업가가) 3만 불을 넣어서 줬다. 그런데 그것을 그냥 차에 처박아 두고 있다가 두 달 만에 돌려줬다고 제가 확인했다"며 "확인해보니 사실인데 후보 부인이 3만 불의 돈이 든 명품백을 받았다고 하면 진짜 그건 뒤집어지는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그 얘기를 들은 뉴욕 교포신문 하는 사람이 한국으로 와서 모 일간지 기자하고 같이 (기사로) 쓰자고 한 것"이라며 "월간지 기자가 캠프로 찾아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붙잡고 통사정을 하고 원하는 게 뭐냐고 했더니 자기 사업을 도와 달라. 그리고 자기가 MB 캠프에서 못 받은 돈이 있다고 했다"며 "그것(못 받았다는 돈)은 그냥 급하니까 그냥 확인도 제대로 안 하고 줬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어 자신이 각서에 서명한 것과 관련 "그리고 그것보다도 더 큰 것을 요구했다. 정권을 잡으면 자기 일을 몰아서 도와달라고…"라며 "각서로서 효력도 없고, 그냥 무마용으로 써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판단을 잘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