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산업은행, 대우건설 신임 CEO 선임 추진산은 부행장 출신 현 송문선 사장 관련 ‘제식구 감싸기’ 비판 여론 의식한 듯

 

KDB산업은행이 현 송문선 사장을 대신해 대우건설을 이끌어갈 새 수장 찾기에 돌입했다.

KDB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른 시일 내에 대우건설의 신임 CEO를 선임하는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대우건설 내·외부 출신을 가리지 않고, 전문 헤드헌팅사의 시장조사와 공개모집 절차를 병행해 후보 적격자를 발굴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새로 선임될 CEO에게 최대 현안인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 현장의 조속한 정상화와 해외사업 포트폴리오 재편 등 경영혁신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를 주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인사 조치와 관련해 업계에서는 지난 19일 단행한 본부장급 임원 교체 인사 이후 불거진 ‘제식구 감싸기’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결과로 보고 있다.

당시 산업은행은 해외 현장 손실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는 명분 하에 본부장급 임원의 절반인 6명을 대우건설에서 내보냈다. 지난달초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에서 3,000억원의 추가 부실이 드러나면서 우선협상대상자였던 호반건설이 대우건설 인수를 포기해 매각이 무산되자 취해진 일종의 문책성 인사였다.

하지만 산업은행 부행장 출신인 송문선 사장은 CEO임에도 자리를 지켜 논란이 제기돼 왔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