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29개 차종 리콜, 토요타·포드·벤츠·FCA·BMW 5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5,137대에서 제작결함 발견

사진=국토교통부 페이스북

22일 국토교통부는 토요타·포드·벤츠·FCA·BMW 5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총29개 차종 5,13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혀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에프씨에이코리아(주)에서 수입해 판매한 지프랭글러 등 2개 차종 2,076대는 에어백(다카타社)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에서 수입해 판매한 벤츠 C200 등 17개 차종 1,457대는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의 몸 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또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