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이주열 한은 총재, 한미 금리 역전…“시장 불안 상황이 온다면 여러 가지 정책으로 시장 안정화 노력을 하겠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2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한·미간 기준금리 역전을 두고 “정말 경각심을 갖고 지켜 보겠다”고 밝혔다.

또 한은의 5월 금리 인상설에 “변수가 워낙 많다”며 “다음 달 수정 경제 전망, 미국 금리 등을 두루 고려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FOMC 의사 결정문이 다소 매파적으로 해석할 수 있겠는데 금리 결정은 시장 예상에 부합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점도표를 보면 금년 전망은 종전과 부합하고 내년(인상 횟수)은 상향 조정됐다”면서도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만큼 국내 금융시장엔 별 영향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총재는 “연준의 통화정책에 대한 경계감이 부각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종전보다 면밀히 모니터링 하겠다”며 “시장 불안 상황이 온다면 여러 가지 정책 수단을 통해서 시장 안정화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