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두산중공업,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 진출박지원 회장, 해상풍력 실증단지 건설 및 풍력단지 개발 협약 잇따라 체결

 

두산중공업이 베트남 현지 기업들과 잇따라 풍력발전 분야 협약을 체결하며 풍력발전 사업의 해외진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두산중공업의 해외 풍력발전 시장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산중공업(회장 박지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에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 박지원 회장이 지난 22일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3㎿급 해상풍력발전 실증단지 건설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ESS를 포함한 풍력설비를 설계·조달·시공(EPC) 형태로 공급하고,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유지보수(O&M)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EVN은 이를 위한 실증부지 확보와 사업 관련 인·허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같은날 총 105㎿ 규모의 풍력발전 사업권을 보유한 베트남 종합건설회사 CC1과도 풍력발전단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두산중공업은 CC1이 사업권을 갖고 있는 베트남 남부 빈투언 지역의 2개 풍력발전 단지에 주기기 공급과 유지보수를 맡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두산중공업은 지난 22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베트남 산업통상부 장관이 체결한 ‘전력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에 따라 베트남 화력발전소 국산화 프로젝트에도 참여가 결정됐다. 두산중공업은 3개월 내 실무진을 구성, 베트남측 파트너와 세부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지원 회장은 “이번 성과는 지난 24년간 현지화 전략과 사회공헌활동 등으로 베트남과 맺어온 파트너십의 결실”이라며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풍력발전 시장은 동남아 국가 중 성장 잠재력이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베트남 정부가 현재 180㎿ 규모인 풍력발전 비중을 오는 2030년까지 6,000㎿ 수준으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1년 3㎿급 풍력발전 모델 개발에 이어 5.5㎿급 해상풍력기술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탐라해상풍력단지를 성공리에 준공하기도 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