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펜스 부통령, “북한의 도발과 미국 및 우리 동맹국들에 대한 위협으로…”

사진=펜스 트위터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폐기할 때까지 최대 압박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백악관 보도 자료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에서 열린 '미 우선주의' 관련 행사에서 "우리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완전히 폐기하고 미국과 우리 동맹국들에게 위협을 멈출 때까지 최대 압박을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 세계가 목격한 것처럼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압박 전략은 효과를 발휘하고 있고 우리는 진전이 있기를 희망 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도발과 미국 및 우리 동맹국들에 대한 위협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처음부터 이 행정부하에서 전략적 인내의 시대가 끝났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란 핵 협정과 관련, 펜스 부통령은 "우리는 역내에서 불안정을 야기하는 이란 행동들을 더 이상 용인하지 않겠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라고 말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