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아베 부부 협박엽서, 아베 총리 부부를 해치겠다고 협박하는 엽서가 최근 부인 아키에 여사에게 잇따라 배달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베 총리 부부를 해치겠다고 협박하는 엽서가 최근 부인 아키에 여사에게 잇따라 배달돼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전날 아키에 여사가 운영하는 도쿄 지요다 구의 음식점으로 ‘아베 총리 부부를 해치겠다’는 내용을 담은 엽서가 배달됐다.

이런 내용은 엽서를 확인한 이 음식점 종업원이 도쿄 경시청에 신고하면서 파악됐다.

앞서 지난 15일에도 아키에 여사와 아베 총리의 모친을 해치겠다는 내용의 엽서가 이 음식점에 배달된 바 있다.

한편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특혜매입과 관련한 재무성의 결재문서 조작 사건을 규명하기 위해 야당은 오는 2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아키에 여사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여권은 “아키에 여사는 문서조작 문제와 관계가 없다”며 출석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