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고교 교사 성추행 혐의 입건, “한 학년에 한 명씩 마음에 드는 학생을 골라 '아내'라고 불렀다”

사진=스쿨미투 제공

청주의 한 고등학교 방과 후 교사가 학생을 성희롱·성추행했다는 '미투' 폭로와 관련해 경찰이 의혹을 받은 전직 교사를 입건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4일 청주 상당경찰서는 청주 모 여고 전직 음악 동아리 담당 교사 A씨를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해당 교사는 앞서 페이스북 페이지인 '스쿨미투'에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 대상자이기도 했다

지난 8일 한 SNS에는 "A 선생이 방으로 불러 무릎에 머리를 올려놓고 귀를 파달라고 했다"면서 "음악으로 대학에 진학해야 해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다"는 폭로 글이 올라왔다.

또 "A 선생은 한 학년에 한 명씩 마음에 드는 학생을 골라 '아내'라고 불렀다"면서 "합숙 기간 이 학생을 자신의 방에 부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글 게시자는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인이 됐지만 아직까지도 잊혀지지 않고 글을 쓰면서도 너무 화가나 손이 떨린다"고 덧붙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