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한미약품, 의약품 영업 호조 따른 양호한 실적 예상NH투자증권, 두 자릿수 매출 성장 전망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이 일회성 기술료로 인한 역기저 효과에도 불구하고 전문의약품(ETC) 부문과 북경한미의 영업 호조로 올 1분기 컨센서스 상회가 예상된다고 26일 밝혔다.

NH투자증권 구완성 연구원은 “한미약품의 1분기 연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2% 상승한 2,480억원, 영업이익은 4.2% 하락한 301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지난해 일회성 기술료 반영으로 인한 역기저 효과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이 시장 컨센서스를 12.6% 상회하는 호실적이 전망된다”고 예측했다.

구 연구원은 또 “아모잘탄, 아모디핀, 로벨리토 등 주요 ETC 품목의 성장과 아모잘탄플러스 등 지난해 출시한 6종의 개량신약 매출 신장으로 품목 믹스의 개선이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경한미의 올 1분기 개별 매출액은 12.5% 오른 626억원으로 추정되는 한편 공급 병원 확대와 성수기 효과 등으로 올해 두 자릿수 성장이 지속될 전망이다. 한미정밀화학 매출액의 경우 12.5% 하락한 212억원으로 추정됐다.

구 연구원은 “올해 연결 매출액은 10.0% 오른 1조81억원, 영업이익은 6.8% 오른 878억원에 이를 전망”이라며 “영업가치 2조1,613억원, 비영업가치 4조6,308억원, 순차입금 3,161억원을 적용한 적정 시가총액은 6조4,759억원으로 목표주가를 기존 62만원에서 57만원으로 하향하지만 연구개발 모멘텀을 고려해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미약품은 오는 4월 미국암연구협회에서 ‘HM81422’, ‘HM97211’ 등 2건의 신규 전임상 항암 파이프라인의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며 6월에는 미국임상종양학회에서 ‘롤론티스’의 임상 결과 공개를 추진하고 있다.

구 연구원은 “한미약품은 올해 3분기 HM12525A의 미국 1상 결과 발표 등을 포함한 다수의 연구개발 모멘텀을 보유하고 있다”며 “양호한 실적이 지속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26일 한미약품은 전일 종가 49만4,500원보가 1,500원 낮은 49만3,000원으로 장을 열었으나 의약품 판매 증가 등 호실적 전망에 다른 기대감으로 2.53%(1만2,500원) 오른 50만7,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