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바라카 원전, 문재인 대통령…“공사기간 준수, 안전성, 경제성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고 있다”

사진=문재인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국내기업들이 아랍에미리트(UAE)에 건설한 바라카 원전에 대해 “UAE 최초이고 중동 최초의 원전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바라카 원전 건설 성공에 힘입어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전수주를 위해서도 노력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UAE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바라카 원전에 대해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수출한 원전이다. 세계적으로 많은 원전사업이 지연되거나 중단되는 것과 달리 바라카 원전은 공사기간 준수, 안전성, 경제성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사막, 고온 등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해외 원전건설의 새 역사를 써나가고 있다”며 “어제 정상회담에서 모하메드 왕세제도 우리 기술에 전폭적인 신뢰를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현재 UAE는 탈석유 시대를 내다보며 에너지원과 산업구조 다변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바라카 원전은 UAE 기초 인프라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미래 성장 동력을 개척하는 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 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 원전 분야에서 함께 손잡고 제3국 공동기구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