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장제원 미친개 발언, 김성태 원내대표…“대단히 안타깝고 가슴 아프게 생각 한다”

사진=김성태 페이스북

27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같은 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경찰을 향해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라는 표현이 담긴 논평으로 논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해 “한국당 대변인의 발언이 좀 강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장 수석대변인은 지난 22일 울산 경찰의 울산시청 압수수색에 반발해 이 같은 표현을 담은 논평을 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 나와 “특정인의 정치공작적인 정치 경찰의 일면을 이야기한 부분이 마치 경찰 전체에 모욕감을 준 것처럼 본말이 전도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대단히 안타깝고 가슴 아프게 생각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해당 논평으로 ‘검경 수사권 조정 백지화’ 논란으로 이어진 일과 관련해 “국회 헌법 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현재 논의되는 사안”이라며 “이번 개헌 논의의 핵심 내용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또 “국회 개헌협상의 핵심은 국가 권력구조 개편과 선거구제 개편, 권력기관 개혁, 개헌투표 시일 등 4가지로 검경 수사권 조정도 상당히 중요한 내용이다"라며 백지화는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