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K주유소 ‘O2O 서비스 플랫폼’으로 변신한다SK에너지, 전국 주유소를 택배 집하 거점으로 활용...새로운 경제적·사회적 가치 창출

 

SK주유소가 물류 대기업, 스타트업 등과의 자산 공유와 협업을 통해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의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SK에너지(대표이사 사장 조경목)는 핵심 자산인 주유소에 대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과 공유 인프라 실천을 위해 지난 4개월간 상상프로젝트를 추진, SK주유소를 ‘O2O 서비스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진화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SK에너지는 먼저 거점 주유소의 ‘로컬 물류 허브화’를 추진키로 하고 국내 최대 물류회사인 CJ대한통운과 지역물류거점을 핵심으로 하는 사업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전국 SK주유소를 지역 물류 거점화해 ‘실시간 택배 집하 서비스’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 골자다. SK주유소의 네트워크가 실시간 물류 서비스 플랫폼이 되는 것이다.

양사의 협약이 현실화되면 택배이용 기업과 개인 고객은 협력관계를 맺은 중간 배송 전문업체에 택배를 접수하면 1시간 내 기사가 방문해 택배를 수거해 주유소에 보관한다. 그러면 택배회사가 정해진 시간에 주유소를 방문, 택배를 수거하여 배송을 시작한다. CJ대한통운은 집하·배송시간 단축에 의한 물류 효율성 제고, SK에너지는 주유소 기반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택배고객은 시간과 비용 절약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SK에너지는 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규 사업 아이템을 지속 개발·확장해 나갈 예정이며, 이 과정에서 상상프로젝트 수상작 중 일부 비즈니스 모델의 접목도 고려하고 있다.

특히 주유소 공유인프라를 확대해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한다는 목표로 그룹 관계사는 물론 타 정유사와 업체의 네트워크까지 결합하는 등 공유 인프라 확장 극대화를 모색할 계획이다.

특히 SK에너지는 주유소가 4차산업혁명 시대의 중요한 인프라 한 축을 담당해야 한다는 신념 하에 신에너지와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이 융복합된 ‘미래형 주유소’ 전략도 동시 추진한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개인화된 고객 관리 및 차량 정보 솔루션 제공, 전기차·수소차와 같은 차세대 차량용 충전시설 구축,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연계를 통한 스마트 결제 도입, 고객 맞춤형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디지털 스크린 설치 등 구체적 실행계획을 마련했다.

SK에너지는 공유인프라 기반의 이 같은 주유소 딥체인지가 청년 창업 지원,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안정적 일자리 창출, 지역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통한 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은 “상상프로젝트를 통해 주유소가 지닌 새로운 가치와 비즈니스 모델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핵심 자산인 주유소에 대한 지속적 공유인프라 추진을 통해 주유소를 딥체인지함으로써 주유소에 새 생명력을 불어넣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