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한미 통상장관, “양국 간 강력하고 불변하는 안보관계에 기반 한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 합의 및 철강 관세조치의 한국 면제와 관련, 양국 통상장관 간 공동선언문이 채택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8일 산업통상자원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미국 무역대표부(USTR)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한·미 FTA 개정 협상의 원칙적 합의와 철강 232조 관세조치 한국 면제 관련된 양국 간 합의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문에 따르면 김 본부장과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한·미 FTA의 개정 및 수정의 일반 조건과 관련해 원칙적 합의에 이르렀고 미국이 수입 철강에 부과하는 관세에서 한국을 면제하는 조건도 합의했다.

개정된 합의는 투자, 관세, 자동차 교역, 무역구제에 관련한 이슈들을 다루고 있으며 의약품, 통관, 섬유 분야에서는 한·미 FTA를 원활히 이행하기 위한 추가적인 진전을 이뤘다고 선언했다.

한편 김 본부장과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공동선언문은 한·미 간 교역과 경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데 있어 중요한 진전을 대표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 간 강력하고 불변하는 안보관계에 기반 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