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한국당 세월호 7시간, “7시간의 난리굿을 그토록 오래 벌일 일이 아니었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지난 28일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정부가 보고 및 지시 시간을 사후 조작했다는 검찰 수사결과와 관련 “현재의 야당 뿐 아니라 시민단체, 소위 좌파 언론을 포함해 7시간 부역자는 모조리 석고 대죄해야 한다”고 말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홍지만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세월호 7시간을 원망하며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7시간을 두고 긴 세월 벌어졌던 일은 참담하다”며 “정상적인 근무 상태가 아니었을 수 있다는 말, 정윤회 씨와의 밀회설, 종교의식 참석설, 프로포폴 투약설, 미용 시술설 등 온갖 유언비어가 나라를 뒤흔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민이 쓰라고 만들어 놓은 광화문 광장을 몇 년간 불법으로 사용하며 세월호를 불쏘시개 삼아 버텼던 시민단체는 무엇이며, 찌라시 같은 얘기를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사실인양 호도하며 쓴 언론은 또 무엇인가”라고 반문한 뒤 “세월호 7시간을 탓하며 광화문에서 촛불을 태워 올린 그 많은 세력과 사람들은 또 무엇인가. 합리적 의심을 뛰어넘는 광란의 시간이 너무 오래갔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실체는 단순하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구조 골든타임’이 지난 뒤에야 참사 발생을 알게 됐고, 최순실 씨가 청와대로 오기 전까지 국가안보실장, 해양경찰청장에게 전화 지시를 한 번씩 한 것 외에는 별다른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업무를 잘못했다고 탓을 했으면 됐지 7시간의 난리굿을 그토록 오래 벌일 일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