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경찰청 보안국 압수수색, 경찰청 보안국장실을 포함해 보안국 4개과 등 총 10곳

사진=경찰청 페이스북

경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댓글공작’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경찰청 보안국에 대해 자체 압수수색에 나서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9일 경찰청 특수수사단은 오전 9시부터 경찰청 보안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은 경찰청 보안국장실을 포함해 보안국 4개과 등 총 10곳이다.

이명박 정부 시절 조직적으로 댓글공작을 벌였다고 의심받는 경찰청 보안 사이버수사대는 현재 경찰청 보안국 보안2과 소속이다.

앞서 경찰은 경찰청 보안국 내 진상조사팀을 꾸려 경찰청 보안 사이버수사대 소속 경정급으로부터 “2011년 직원들이 상사로부터 정부정책에 대한 지지 댓글을 게시하도록 지시를 받아 일부 실행한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특별수사단을 꾸려 당시 댓글을 달도록 지시한 인물과 댓글의 내용 등에 대해 자체 수사를 진행해왔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