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대한항공,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벤처' 국토부 인가양사 추가협의 후 공식 시행...미주-아시아 노선 전면 공동운항 등 협력 강화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벤처(JV)가 공식 출범을 향한 닻을 올렸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2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양사의 태평양 노선 VJ에 대한 조건부 인가를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국토부 인가에 앞서 지난해 11월 미 교통부(DOT)의 승인을 취득해 놓은 상태여서 상호 추가 협의를 마무리 짓는 대로 JV 체제를 공식 가동시킨다는 계획이다.

참고로 양사의 JV는 가시적 형태의 별도법인 설립은 아니다. 마치 한 회사처럼 출·도착 시간과 운항편 조정을 통한 스케줄 최적화 등 공동 마케팅·영업 활동을 진행하고, 그에 따른 재무적 성과를 공유하는 광범위하고 높은 수준의 협력 단계를 의미한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JV 시행과 동시에 미주와 아시아 전 노선에서의 전면적 공동운항(Codeshare)을 진행한다. 또 공동 판매와 마케팅, 양사간 마일리지 적립 혜택 강화 등의 조치도 선보인다.

이후 협의를 거쳐 미주 290여개 도시와 아시아 80여개 도시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고객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연결 스케줄을 제공할 수 있도록 태평양 노선 스케줄의 효율적 조정에도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포함한 핵심 허브 공항에서의 공동시설 이용을 통한 일원화된 서비스 제공 등 양사간 협력을 점진적으로 확대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처럼 JV의 활동이 본격화되면 아시아-미주 노선 이용객의 혜택이 대폭 향상된다. 일례로 다양한 스케줄과 노선이 제공되면서 환승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양사가 함께 이전하면서 인천공항 환승 수요 유치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창립 50주년인 2019년을 앞두고 구체화된 델타항공과의 JV가 강력한 신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태평양 노선 JV 시행으로 아시아와 미국을 잇는 스케줄이 다양해져 고객들의 선택지가 한층 넓어지게 됐다”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으로 양사 고객에게 일원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까지 조성돼 새로운 환승 수요 등 다양한 시너지효과 창출이 예견된다”고 밝혔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