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곽도원 소속사 대표 명예훼손 고소, “피해자들에게 2차 피해를 가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 하겠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윤택 성폭력 피해자 측이 배우 곽도원의 소속사 대표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혀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9일 이윤택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와 공동변호인단은 곽도원의 소속사 오름 엔터테인먼트의 임사라 대표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공동대책위원회는 "미투 운동의 본질을 흐리고 피해자들에게 2차 피해를 가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임사라 대표는 이윤단 고소인 중 4명이 곽도원을 만나 금품을 요구했다고 주장하며 SNS에 글을 올렸다.

하지만 공동대책위원회 측은 확인한 결과 협박이나 금품 요구와는 무관한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곽도원은 이 일에 관해 "이번 네 명의 실수는 너그러이 용서 할 수 있다"는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