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 “기본적으로 사장으로서 제작 자율성을 보장할 것이다

사진=국회 트위터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에 인사청문회가 열려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0일 열련 양 후보자 청문회에서 국회 과방위원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천안함 폭침 사건을 다룬 KBS 프로그램에 문제를 제기하며 “이런 사건(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움직일 수 없는 팩트들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당의 송희경 의원도 “KBS 방송이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는 국민의 공통된 정의를 잃고, 어떤 한 편만 대변하는 ‘소의’만 남은 것이 아닌가 한다”면서 “어떻게 (천안함 사건에 의혹을 제기하는 프로그램이) 이념으로 저울질돼 편성, 방송될 수 있느냐”고 밝혔다.

이에 양 후보자는 “합리적으로 의혹이 제기된 경우, 과학적 검증에 의문이 있을 경우에는 언론사로서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도 당연히 다루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기본적으로 사장으로서 제작 자율성을 보장할 것이다. 앞으로 (천안함) 유족이나 관련된 분을 인터뷰하는 프로그램이 제작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격적인 청문회 질의 시작 전에는 MBC의 직원 이메일 ‘불법 사찰 의혹’을 놓고 한국당 측은 과방위에서 문제를 논의하자, 민주당 측은 통상적인 감사이므로 과방위를 열 필요가 없다는 공방이 벌어졌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