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김일국 북한 체육상 면담, 바흐…“김정은 위원장이 올림픽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하는 계획을 지지했다”

사진=국제올림픽위원회 트위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북한 선수들을 참가시키겠다는 뜻을 드러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0일 AP통신에 따르면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이날 김 위원장과 회동을 가졌다.

바흐 위원장은 AP통신에 “김 위원장이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하는 계획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올림픽조직위원회로부터 도쿄 올림픽과 베이징 올림픽에 참가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며 “김 위원장에게서 조직위의 약속을 완전히 보장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흐 위원장은 이날 김일국 북한 체육상 겸 북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도 면담했다. 그러나 김 체육상과 바흐 위원장이 나눈 구체적 대화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두 사람은 북한의 향후 올림픽 출전 및 IOC의 북한 선수 지원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