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가자 지구, “부상자들은 고무탄이나 최루탄 또는 총탄에 부상을 당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인들이 충돌해 최소 8명이 사망하고 1100명이 부상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번 충돌은 6주 동안 열리기로 예고된 시위 첫날 발생했으며 사망자 중에는 16세 소년도 포함됐다고 팔레스타인 당국이 전했다.

가자지구 북부에서 목격자들은 "30분 동안 최소 20명이 응급차에 실려 갔다"며 "부상자들은 고무탄이나 최루탄 또는 총탄에 부상을 당했다"고 말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청년들로 여성 1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팔레스타인 적신월사 대변인은 CNN에 "부상자 355명은 실탄에 맞았다"며 "머리나 복부, 등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자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가자 동부지역에 야전병원을 만들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