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재활용 쓰레기 대란, “국민들께도 반드시 분리배출 요령에 따라 폐플라스틱 등을 배출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

사진=환경부 트위터

지난 2일, 환경부는 폐비닐 등 수거를 거부 통보한 재활용업체와 협의해 48개 업체 모두가 정상 수거키로 했다고 밝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환경부는 업체들을 상대로 재활용품 가격하락을 감안한 정부의 지원 대책을 설명하고 아파트와 수거업체간 재계약을 독려한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신선경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환경부는 지자체·유관기관과 함께 비상체계를 가동해 신속히 국민 불편 상황을 해소하고 재활용 업계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플라스틱 등 문제가 되는 재활용품에 대해서는 신속히 추가대책을 마련하겠다"며 "국민들께도 반드시 분리배출 요령에 따라 폐플라스틱 등을 배출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환경부는 유관기관 합동으로 중국의 폐자원 수입금지 조치 후 국산 폐자원 수출량 감소, 재활용시장 위축 등에 따른 관련업계 지원과 재활용시장 안정화 대책 등을 추진키로 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