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뒤늦은 후회 최진희, 김정은 위원장 요청…“처음에는 내 노래만 부르고 싶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가수 최진희에게 “뒤늦은 후회를 불러줘서 고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일 최진희는 평양의 유명 냉면집인 ‘옥류관’에서 “처음에는 내 노래만 부르고 싶었다. 뒤늦은 후회를 불러달라는 요청이 처음엔 이해가 되지 않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 악수를 하면서 ‘그 노래 불러줘서 고맙습니다’라고 했다. 그제야 제게 ‘뒤늦은 후회’를 불러달라고 요청했는지 알겠더라”고 밝혔다.

최진희는 지난 1일 평양 동평양 대극장에서 펼쳐진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에서 남매듀오 ‘현이와 덕이’의 ‘뒤늦은 후회’를 열창했다.

‘뒤늦은 후회’는 현이와 덕이의 곡으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애창곡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리 측 공연단은 3일 오후 4시 전세기를 타고 귀환한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