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12년만에 대통령 참석, 과거…“4·3 희생자 70주년 추념식에 대통령 자격으로 오겠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3일 오전 열린 4·3 추념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4·3 추념식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2년 만이다.

대통령의 추념식 참석은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

지난해 4월3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스케줄 상 추모식을 못 찾은 문 대통령은 "내년 4·3 희생자 70주년 추념식에 대통령 자격으로 오겠다"고 거듭 밝혔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후 지난해 4월18일 제주 4·3 평화기념관에서 유족들과 만나 "정권교체를 하면, 민주정부는 4·3 추념식을 대통령이 참석하는 국가적인 추념행사로 격을 높이겠다"고 말했던 바 있다.

한편 올해 70주년을 맞는 4·3희생자 추념식은 '슬픔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내일로'라는 주제로 3일 제주 4·3평화공원 일원에서 개최됐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