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두산중공업, 82억 달러 규모 글로벌 ESS 시장 공략 가속美 미시간주서 에너지저장시스템 추가 수주

 

두산중공업(회장 박지원)이 미국 자회사인 두산그리드텍을 통해 미국 미시간주 최대 규모의 천연가스·전기 공급 회사인 컨슈머스에너지로부터 1MWh급 에너지저장시스템(ESS)를 수주했다. 1MWh는 1시간 동안 1,000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두산그리드텍은 자체 소프트웨어, 시스템 통합(SI) 역량을 바탕으로 설계부터 기자재 공급, 시공까지 일괄 수행하는 설계·조달·시공(EPC) 방식으로 수주에 성공했으며 올해 9월까지 미국 미시간주 칼라마주 지역에 위치한 변전소에 ESS를 공급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는 컨슈머스에너지의 첫 ESS 발주 물량이자 대규모 ESS 프로젝트 발주 전 실증의 목적을 갖고 있어 향후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최대진 두산그리드텍 대표는 “지난해 미국 전력회사인 오스틴 에너지와 LA수도전력국(LADWP)에 ESS를 공급한데 이어 이번 수주로 ESS 분야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면서 “세계 최대 ESS 시장으로 꼽히는 북미지역을 중점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너지시장 분석기관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는 글로벌 ESS시장 규모가 오는 2019년 39억 달러에서 2024년 82억 달러로 급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맞춰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창원 본사에 태양광과 ESS를 연계한 자체 발전소를 준공했으며, 두산그리드텍을 통해 LADWP으로부터 모하비 사막 인근의 비컨 태양광 발전소에 공급할 200억원 규모의 ESS를 수주하는 등 국내외 ESS 사업을 가속화하고 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