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CJ제일제당 ‘고메 상온 간편식’, 누적 판매 300만개 돌파올해 200억원대 히트 상품으로 육성

 

CJ제일제당(대표이사 신현재)의 ‘고메(Gourmet) 상온 간편식’이 출시 9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개를 돌파했다.

집에서도 간편하게 전문점 셰프 수준의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는 식품을 표방하며 지난해 7월 출시된 고메 상온 간편식 4종은 출시 이후 월평균 15억원 가량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3월말 기준 누적 매출 120억원을 달성했다.

30~40대 젊은층과 1인가구 등이 주소비층으로, 간편식으로 가벼운 식사를 즐기는 식문화가 확산되면서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저녁대용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상온 제품은 맛이 없다’는 편견을 깨뜨린 것이 인기를 견인하고 있는 핵심 요소로 평가된다.

일반적으로 상온 제품은 보관과 조리가 간편한 대신 고온 살균처리로 인해 만족스러운 맛 구현이 쉽지 않지만 CJ제일제당은 회전식 살균기술을 적용, 산소와 미생물 유입을 차단함으로써 원재료 본연의 맛을 살리면서 최장 9개월간 실온 보관이 가능하도록 했다.

여기에 셰프 레시피로 만든 소스와 야채를 곁들여 풍미를 한층 끌어올렸고, 트레이 용기에 포장해 별도의 그릇 없이도 전자레인지 90초 조리만으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최현주 CJ제일제당 HMR마케팅담당 과장은 “간편하게 집에서 미식을 향유하길 원하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고메 상온 간편식에 대한 인기가 올라가고 있다”며 “올해 고메 상온간편식을 200억원대 히트 상품으로 키우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