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신생아 사망 의료진 3명 구속, 이대목동사건 대책위 간호사…“문제의 본질은 덮어둔 꼬리자르기식 수사”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지난해 12월 서울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 사건에 연루된 의료진 3명이 구속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4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 주치의 조수진 교수와 박모 교수, 수간호사 A 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구속했다.

서울남부지법 이환승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조 교수 등 4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 이들 중 3명에 대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이날 새벽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0일 조 교수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측은 “병원 신생아중환자실의 잘못된 관행에 따라 지질영양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잘못된 관행을 묵인·방치해 지도·감독의무 위반의 정도가 중한 사람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의료계는 불구속 탄원서를 모아 법원에 제출하고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반발했다. 특히 이대목동사건 대책위 간호사는 “문제의 본질은 덮어둔 꼬리자르기식 수사”라며 “경찰도 정부도 침묵하고 있지만 이 죽음의 책임은 그동안 병원들의 부실한 감염관리 체계를 방조하고 부추겨 온 보건복지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신생아 사망사고는 지난해 12월16일 환아 4명이 인큐베이터 안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순차적으로 숨졌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