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美 유튜브 본사서 총격, 누리꾼들…“이런 대기업에서 어쩌다가 이렇게 보안이 뚫린 건지”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의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 브루노 본사 건물에서 3일 오후(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범인은 그 자리에서 숨지고 최소한 4명의 유튜브 직원이 부상했다.

샌 브루노 경찰은 “유튜브 직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용의자로 보이는 여성은 현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상태였다”면서 “4명의 부상자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말했다.

지역 방송사인 KRON4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 여성이 남자친구를 향해 총을 쐈다”고 전했으며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유튜브의 모회사인 구글은 긴급 성명을 통해 “우리는 지역 당국 및 병원에 적극적 협조를 하고 있다”면서 “우리 보안 팀도 당국과 긴밀히 협력해 직원들의 안전을 위한 건물 소개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78NN***) 너무 무서웠겠다” “(UII****) 이런 대기업에서 어쩌다가 이렇게 보안이 뚫린 건지” “(UNN***) 범행 동기가 너무 궁금하다” “(91WW***) 미국 총기 규제해야”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