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공식 출범...글로벌 항공기 엔진 기업 향해 이륙신현우 대표 “항공엔진 부품·모듈 분야 세계 최고 경쟁력 갖출 것”

 

한화테크윈에서 사명을 변경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지난 3일 경남 창원 본사에서 공식 출범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항공기 엔진기업을 향한 엔진을 본격 점화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신현우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해 새 사명의 현판 제막식과 기념떡 커팅 등의 행사를 진행했다.

앞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23일 주주총회를 통해 시큐리티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하고, 이달 1일자로 한화테크윈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의 사명변경을 결정한 바 있다. 주식시장에 상장된 사명도 오는 4월 중순경 변경될 예정이다.

신현우 대표는 이날 “‘항공기 엔진 글로벌 NO.1 파트너’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 모든 임직원이 함께 노력해 나아가자”라고 당부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우리나라 전투기와 헬기의 엔진 제작을 도맡아 온 대한민국 유일의 가스터빈 엔진 제작 기업으로, 지난 2016년 기준 8,000대 이상의 엔진을 누적 생산했다.

항공엔진 부품 사업에서도 GE, 프랫 앤 휘트니(P&W), 롤스로이스 등 글로벌 유수의 항공기 엔진 메이커들과 엔진 부품 및 모듈 장기 공급계약(RSP)을 체결하고 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