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오리온, 1분기 젤리제품 140억원 팔려...역대 분기 최대 매출마이구미 복숭아, 젤리데이 석류 등 신제품이 매출 상승 견인

 

오리온의 젤리제품들이 신제품 출시 효과에 힘입어 매출 상승의 효자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오리온(대표이사 사장 이경재)은 5일 ‘마이구미’, ‘젤리데이', ‘젤리밥’, ‘왕꿈틀이’ 등 젤리 제품군이 올 1분기 140억원의 사상 최대 매출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직전 분기 대비 8% 성장한 수치다.

이 같은 매출 증대는 차별화된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며 국내 젤리시장의 트렌드를 주도한 것이 주효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출시한 ‘마이구미 복숭아’는 복숭아를 연상시키는 앙증맞은 핑크빛 하트모양이 인증샷 욕구를 자극, 입소문 효과로 이어지면서 월평균 1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3월 기능성 젤리시장의 확대에 맞춰 출시한 ‘젤리데이 석류’ 역시 신제품임에도 불구하고 젤리데이 브랜드 매출의 약 30%를 차지할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화이트데이가 있었던 3월의 경우 역대 최고 월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심도 깊은 소비자 분석을 통해 트렌디한 제품을 선보이면서 고객들의 입과 눈을 동시에 만족시킨 것이 성공 요인”이라며 “앞으로도 20년간 축적된 연구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젤리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