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울산 시내버스 사고, 누리꾼들…“갑자기 사망 소식 들은 가족들 맘 찢어지겠다”

사진=울산남부소방서 제공

울산에서 시내버스 사고가 일어나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5일 오전 9시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성내삼거리 명촌동 방향으로 달리던 133번 시내버스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담벼락을 들이받고 넘어졌다.

이 사고로 버스 탑승객 44명 가운데 20대 여성 1명과 남성 1명 등 2명이 숨지고 42명이 다쳐 동강병원과 시티병원 등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갑자기 끼어드는 승용차를 피하려다 사고를 냈다는 버스기사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버스운전기사는 경상을 입었으며 부상자 가운데 4명은 위중한 상태로 파악된다고 울산지방경찰청은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u88****) 갑자기 사망 소식 들은 가족들 맘 찢어지겠다” “(nhbb****) 끔찍한 소식이다” “(8999****) 빗길에 더 위험해 진건가?” “(9nn****) 가슴 아픈 소식”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