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파월 의장, "연준은 금리 인상 속도가 너무 느리거나 빠를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위험 사이에서 균형을 맞춰 나가겠다"

사진=네이버 제공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에 대해 낙관적 전망을 하며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혀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시카고경제클럽(ECC)에서 연설을 통해 3월 금리 0.25%포인트 인상은 경기 침체 극복을 위해 취한 초저금리를 서서히 벗어나기 위한 과정의 일환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인내심 있는 접근법이 큰 이익을 가져다 줬으며 지금 우리가 갖게 된 강한 경제에 기여했다"며 연준은 금리 인상 속도가 너무 느리거나 빠를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위험 사이에서 균형을 맞춰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연준이 완전 고용과 2% 수준의 안정적 물가라는 목표를 계속 추구하겠다며 "경제가 대체적으로 현재와 같은 길을 지속하는 한 추가적인 점진적 금리 인상은 이런 목표 달성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준은 지난달 2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3개월 만에 추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