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유한양행, 신약 개발에 인공지능 플랫폼 적용신테카바이오와 협력, 비용절감 및 기간 단축 기대

 

유한양행이 신약 개발에 인공지능(AI) 플랫폼을 적용한다.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은 9일 유전체분석플랫폼 전문기업 신테카바이오와 유전체 빅데이터 및 AI 플랫폼을 활용한 신약개발 협력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AI 플랫폼을 이용한 항암 활성 물질 발굴, 임상시험 환자 유전체 분석을 통한 바이오마커 발굴 등 다양한 신약 개발 연구에 AI 플랫폼과 유전체 분석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협력모델을 토대로 후보물질 발굴부터 약물 대사, 부작용 예측 등 임상 전주기에 AI를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연구소기업인 신테카바이오는 현재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으며, 여기에 유전체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접목시켜 약물 반응성에 관여하는 바이오마커를 찾아내는 알고리즘을 개발한 바 있다. 최근 네이버 클라우드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기반 유전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도 나서고 있다.

이에 유한양행은 신테카바이오의 AI 플랫폼 활용을 통해 신약개발의 비용 절감과 개발 기단 단축을 기대하고 있다.

신테카바이오 정종선 대표는 “1조원에 달하는 천문학적 비용과 최대 11년이 소요되는 신약개발에 대한 혁신이 요구되고 있다”며 “AI와 유전체 빅데이터의 활용은 제약시장의 판도를 바꿔놓을 키워드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유한양행 관계자도 “신테카바이오와의 협약을 통해 짧은 개발 기간 내에 항암 활성이 높은 물질을 발굴하는 동시에 개발 중인 신약의 바이오마커를 찾아 임상성공률과 신약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