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마트, 안전사고 응급대응체계 대폭 강화구로점 故 권미순 사원 유가족 뜻 수용...자동심장충격기 도입 확대 등

 

이마트가 안전한 근무환경과 쇼핑환경 조성을 위해 매장 내 응급상황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이마트는 지난달 31일 계산대에서 근무하던 고(故) 권미순 사원의 갑작스러운 심정지 사망 사고와 관련해 유가족의 뜻을 적극 수용해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응급대응체계를 재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이마트는 매년 외부전문기관을 통해 진행하던 심폐소생술 교육 이수 대상을 기존보다 확대한다. 안전 관련 직무가 아니더라도 매장의 안전책임자인 점장을 비롯해 관리책임 역할을 맡을 수 있는 팀장, 파트장 등까지 오는 6월 내 교육을 이수할 예정이다.

야간 시간 등 안전관리자 부재시 발생한 응급 상황의 대비능력을 키워 안전관리 공백을 없앤다는 취지다.

또한 심정지 환자가 발생할 경우 119 구급차량이 도착하기 전까지 누구든 위급 상황에 놓인 환자를 도울 수 있도록 자동 심장충격기도 확대 도입한다. 이를 위해 오는 5월 말까지 전국 이마트 점포와 물류센터에 빠짐없이 자동 심장충격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더불어 이마트는 매장 전반의 응급처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위급 환자 대응 방법과 구급장비 사용법에 대한 교육을 보강 실시한다.

특히 심폐소생술 교육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인체 모형과 유사한 실습도구를 점포별로 비치하고, 매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자체 심폐소생술 훈련을 반복함으로써 실제 응급상황에 대한 대처 능력을 키워나갈 방침이다.

여기에 게시판, 사무실, 직원식당, 휴게공간 등에 응급처치 포스터를 부착해 안전 교육에 대한 전 사원의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응급처지 요령을 생활화한다는 복안이다.

김맹 이마트 인사담당 상무는 “오랫동안 가족처럼 근무해온 직원의 심정지 사고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가족에게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며, “유가족의 뜻에 따라 점포에 방문하는 고객과 근무하는 직원들 모두가 안전한 환경에서 쇼핑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고민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