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다산신도시 택배, “차가 못 들어오게 하면 아예 배송을 못하게 된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다산신도시 모 아파트 주민들과 택배업체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다산신도시 모 아파트 주민들이 택배업체들에게 차량을 진입하지 말라는 공고문이 게재돼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공고문에는 다산신도시 모 아파트 주민들이 택배 차량의 단지 내 출입을 금지하고 택배를 현관 앞까지 일일이 배달해달라고 요구하는 이른바 '갑질'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다산신도시 주민들이 택배기사들에게 정문 근처에 마련해 둔 주차 공간에 차량을 주차하고, 손수레를 이용해 배달할 것을 당부하는 내용이 담기기도 했다.

다산신도시에 물건을 배달하는 택배업체 김모 씨에 따르면 "물건의 무게가 많이 나가 주민에게 주차장에 나와 줬으면 한다고 이야기하자 주민들이 '네가 뭔데 오라 가라 하냐'는 식의 답변이 돌아와 마음이 아팠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김 씨는 "생업인데, 원활하게 일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줬으면 좋겠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차가 못 들어오게 하면 아예 배송을 못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