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의도적인 데이터 남용 사례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될 것”

사진=방송화면 캡처

지난 10일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유출 사례를 신고할 경우 최고 4만 달러(약 4272만원)의 포상금을 지불하겠다고 말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CNBC 방송은 “버그를 신고할 때 포상금을 지불한 적은 있었지만,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포상금을 내건 건 소셜미디어 업계에서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알렉스 스타모스 페이스북 최고보안책임자는 블로그를 통해 “포상 프로그램은 보안 취약점과 관련이 없는 의도적인 데이터 남용 사례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고자에게는 그 내용에 따라 최소 500달러(약 53만원)에서 최고 4만 달러를 지불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유출 사례가 신고 되면 자체 조사를 통해 해당 앱을 폐쇄하거나, 소송까지 제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