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북미 정상회담, 노어트 대변인…“북한이 비핵화 준비가 됐다고 말하면 우리는 그것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북미 정상회담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헤어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인권 문제는 일반적으로 미국이 매우 큰 차이를 갖고 있는 국가들과 마주 앉아 대화를 하게 됐을 때 언급해온 의제로, 이번에도 그럴 것으로 생각 한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는 김정은이 준수할 의지가 있고, 이를 위해 기꺼이 노력하겠다고 말한 만큼 최우선 대화 의제이지만 다른 문제들도 논의되리라고 생각 한다"고 덧붙였다.

또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이 말하는 비핵화와 미국이 원하는 완전한 비핵화 간 차이에 대한 우려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판단한 문제"라면서도 "하지만 북한이 비핵화 준비가 됐다고 말하면 우리는 그것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좋은 신념을 가지고 만나 최선을 다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노어트 대변인은 미 중앙정보국(CIA)이 북한 당국자들과 접촉하는 가운데 국무부는 어떤 역할을 맡고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 정부가 추후 열릴 북한과의 만남에 대해 북한과 대화하는 데 관여하고 있다는 점만 확인해줄 수 있다고 답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