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S산전, 부산에 ㎿급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2곳 상업발전 돌입화명정수장, LS산전 부산공장 설치...연 7억원 매출 기대

 

LS산전과 부산광역시가 부산 최초의 메가와트(㎿)급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 스마트그리드 기반 ‘클린에너지 부산’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LS산전(회장 구자균)은 12일 부산시와 공동으로 북구 화명동 소재 화명정수장과 화전산업단지 내 LS산전 부산공장에 ㎿급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를 잇달아 준공, 상업발전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화명정수장에는 침전지, 정수지, 펌프동, 활성탄동 등 4곳에 1㎿급 태양광 발전설비와 3MWh급 ESS 설비가 들어섰다. 총 사업비 37.1억원이 투입된 부산시 최초의 ㎿급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로, 연간 1,310MWh의 전기를 생산해 3.7억원의 매출 발생이 예상된다.

특히 화명정수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20년의 임대기간 동안의 부지임대 수익과 임대 기간 이후 10년간의 자체 운영 수익 등 약 12억원의 추가 수익은 물론 정수장 침전지 상부에 설치된 태양광 설비에 의한 차광효과로 녹조현상까지 예방할 수 있는 등 1석 2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부산 화명정수장에 설치된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사진=LS산전)

LS산전 부산공장 발전소의 경우 총 사업비 37.2억원이 투입됐으며 사업장 지붕에 910㎾급 태양광 설비와 2.7MWh급 ESS 설비가 설치됐다. 이를 통해 연간 1,140MWh의 전기를 생산, 3.3억원 수준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이번 두 태양광 발전소는 부산시와 LS산전이 공동 추진 중인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의 일환으로 건설됐다. 상업 발전을 목적으로 태양광 발전에 ESS를 접목한 부산 최초의 사업인 만큼 이를 바탕으로 부산시의 ‘클린에너지 부산’ 만들기에도 강력한 드라이브가 걸릴 전망이다.

서병수 시장은 “ESS 연계형 태양광 발전 사업과 같은 에너지신산업에 더욱 집중해 부산시 만의 특화된 스마트그리드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며 “스마트그리드를 부산의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해 클린에너지 도시 구축의 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LS산전 관계자도 “산업통상자원부가 신재생에너지 단독 설치시 ESS를 연계하면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우대하고 있어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며 “에너지신산업 확산에 대한 부산시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사업자로서 사업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LS산전 부산공장에 설치된 ESS 연계 태양광발전소. (사진=부산광역시)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