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첨단 ICT로 30년 넘은 노후시설 안전 강화한다안전진단협회와 업무협약...IoT·빅데이터 기반 SOC 시설안전 서비스 추진

 

KT(회장 황창규)는 17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와 30년 이상 노후시설 및 취약시설 안전강화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분석 기반 사회간접자본(SOC) 시설안전 서비스’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와 안전진단협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SOC 시설물 실시간 관제기반 사전 안전대응 공동사업 추진,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활용한 보수·보강 시점 예측 알고리즘 개발, IoT 기반 실시간 시설안전 신사업모델 발굴 등의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KT는 일부 대형 SOC 시설에만 적용되고 있는 IoT 센서 기반 실시간 안전관제를 안전진단협회가 관리 중인 시설 중 30년 이상 노후화됐거나 안전진단을 통해 취약점이 드러난 SOC 시설로 확대해 국민안전 강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KT 시설안전 서비스는 전기식 센서를 광센서로 대체하고,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의 별도 구축 없이 KT 시설안전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게 최대 특징이다. 또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해 시설물의 보수·보강 시점을 예측, 최대 50%의 구축·운영비 절감이 가능하다.

송재호 KT 통합보안사업단장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IoT 센서 기반 시설안전관리가 확대되고 있어 이번 양사의 선진형 모델 개발 협력은 큰 의미가 있다”며 “이를 통해 고도화된 시설물 안전관리 체계를 완성, 국민들이 더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주경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 회장도 “건물 노후화, 지진 등 시설안전 위협요소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사후 대응이 아닌 예방적 안전체계 확보 필요성을 지속 고민해 왔다”며 “실시간 시설안전 서비스의 정책화를 위한 대정부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KT와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