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미약품 항암신약 ‘포지오티닙’, 폐암 외 암 치료 가능성 확인치료제 없는 ‘엑손20 변이 비소세포폐암·고형암’에서의 효과 입증

 

한미약품이 개발해 미국 제약기업 스펙트럼과 라이선스 계약한 내성표적 항암신약 ‘포지오티닙’이 기존 폐암 외에도 다양한 암에 치료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우종수)에 따르면 스펙트럼이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 암학회(AACR)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포지오티닙 전임상 및 임상 데이터를 발표했다.

스펙트럼은 지난 10일 EGFR 엑손20 유전자가 변이된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진전된 임상 2상 결과를, 18일에는 HER-2 엑손20 유전자 변이가 발현된 양성 재발성 비소세포폐암 및 고형암 분야에서 치료 가능성을 확인한 임상 데이터를 발표했다.

이를 통해 EGFR 및 HER-2 엑손20 유전자가 변이된 두 가지 유형 모두에서 난치성 암 치료 효과가 확인됐다고 전했다. 향후 포지오티닙이 다양한 암종을 타깃으로 삼은 글로벌 혁신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제시된 것이다.

구체적으로 EGFR 엑손20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의 임상 2상 중간결과는 임상종양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미국 MD 앤더슨 암센터의 존 헤이맥(Heymach) 교수가 발표했다.

헤이맥 교수는 “당초 예상했던 객관적반응율(ORR)은 20~30%였지만 첫 환자 11명에서 확인한 포지오티닙의 ORR은 매우 고무적인 수치인 64%로 나타났다”며 “이후 6.5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무진행생존기간(PFS) 중간값이 도출되지 않을 만큼 약효가 좋아 향후 결과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MD 앤더슨 암센터의 시우닝 리 교수도 “기대치를 크게 상회한 연구 결과”라며 “30명의 피험자가 임상등록을 마쳤고 추가 모집 중인 20명도 완료가 임박했다”고 전했다.

HER-2 엑손20 변이 연구를 주도한 MD 앤더슨 암센터 재클린 로비쇼 박사는 “EGFR 및 HER-2 엑손20 변이 비소세포폐암에 대한 포지오티닙의 데이터 결과는 이 약이 다른 엑손20 변이 암종에서도 원발 내성을 극복할 치료제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비소세포폐암 외에도 다양한 고형암에 적용할 수 있는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미약품 권세창 대표이사는 “이번 임상 결과들을 통해 난치성 암 치료 분야의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는 획기적 전기가 마련됐다”며 “포지오티닙이 글로벌 혁신신약으로 신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