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엔지니어링, 태국서 2,900억원 규모 정유공장 프로젝트 수주방콕 방착 정유공장 신규 설비 추가 및 노후 설비 교체

 

현대엔지니어링이 올해 동남아 플랜트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사장 성상록)이 태국의 메이저 에너지기업 BCP가 발주한 2,900억원 규모의 방착 정유공장 프로젝트를 설계·조달·시공(EPC) 방식으로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와 관련 양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BCP 방콕 본사에서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차이왓 코와위사락 BCP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계약을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태국 방콕 프라카농 지역에 위치한 BCP의 방착 정유공장에 촉매 재생·개질 휘발유 생산 시설(CCRU)을 신설하고, 노후된 수첨분해시설을 교체하는 사업이다. 향후 신규 설비가 본격 가동되면 BCP는 옥탄가 높은 고급휘발유의 생산이 가능해진다. 또한 수첨분해시설의 하루 처리량도 기존 2만5,000배럴에서 2만7,500배럴로 늘어나게 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시암시멘트그룹(SCG), PTT그룹, 타이오일그룹 등 태국 내 대형 석유화학 기업들과 다양한 EPC 사업을 성공리에 수행하며 현지에서 신뢰도를 쌓아온 것이 이번 수주에 밑거름이 됐다고 분석한다.

특히 증설·보수사업의 경우 기존 공장에 신설 설비들의 공정을 매끄럽게 연결해야 하는 까다로운 프로젝트만 태국의 이웃나라인 말레이시아에서 수차례 유사 사업을 완벽히 준공한 경험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그동안 축적한 풍부한 노하우를 이번 프로젝트에 아낌없이 발휘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추가 연계 수주를 지속 이끌어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