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SK 회장이 제안한 ‘사회성과 인센티브’ 성과 ‘탁월’3년 시행 결과 매년 사회성과 31%, 매출액 8% 증가
최태원 SK그릅 회장이 19일 연세대에서 열린 '제3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에서 사회적 기업 빅이슈 코리아 안병훈 대외협력국장에게 머플러를 걸어주며 축하하고 있다. (사진=SK)

사회적 기업의 착한 일(사회성과)을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사회성과 인센티브’가 사회적 기업의 매출 증가와 같은 외형적 성장에 더해 추가적인 사회성과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저서 ‘새로운 모색, 사회적 기업’에서 처음 제안해 지난 2015년 출범한 사회성과 인센티브는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사회성과를 화폐단위로 측정해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제도다.

19일 사회성과인센티브 추진단(공동운영위원장 박태규 연세대 명예교수, 오광성 전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은 연세대에서 사회성과 인센티브 참여기업 임직원과 추진단 관계자, 대학생 예비 창업가, 학계 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를 개최했다.

이날 추진단이 공개한 바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사회성과 인센티브 출범 당시부터 올해까지 3년간 사회성과 인센티브를 받은 44개 사회적 기업을 평가한 결과, 연평균 8%의 매출 증가율과 31%의 사회성과 증가율을 달성했다.

사회적 기업들이 사회성과를 만들어 낸 만큼 금전적 보상을 받게 되면 사회성과 창출에 동기부여가 이뤄져 더 많은 사회성과 창출에 노력하는 선순환 구조가 형성될 것이라는 최 회장의 아이디어가 통한 것이다.

최 회장은 이날 44개 기업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사회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어 “사회성과 인센티브가 사회적 기업들에게 단순한 지원금이 아닌 경영 함수가 될 수 있을 정도로 노력하겠다”며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주류 금융권 등까지 사회적 기업에 다양한 방법으로 투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어 “3년 협약이 끝났어도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사회적 가치로 당당하게 돈 벌 수 있는 사회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사회성과 인센티브를 통해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추진단은 이날 사회성과인센티브에 참여한 130개 사회적 기업들이 지난 한해 일자리 창출, 사회서비스 제공, 환경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에서 창출한 사회성과가 324억원 수준에 달해 73억원의 사회성과인센티브를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보상 재원은 SK그룹이 사회적 기업 지원을 위해 설립한 또 다른 사회적 기업 ‘행복나래’의 이익금으로 마련됐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사회적 기업 관계자들이 '제3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