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김경수 압수수색 오보, "확인 없이 베끼고 받아쓰는 부역 언론의 버릇은 저절로 고쳐지지 않는다"

사진=노종면 페이스북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전 예정됐던 경남도지사 출마 선언을 취소하는 가운데 나온 YTN 압수수색 오보에 대해 노종면 YTN 기자가 "YTN은 여전히 부역 언론"이라고 일침을 가해 이목이 집중됐다.

노 기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오보는 심각한 수사 방해에도 해당 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확인 없이 베끼고 받아쓰는 부역 언론의 버릇은 저절로 고쳐지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처절한 청산과 치열한 혁신 없이는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아침 김 의원은 의원실 발송 문자를 통해 경남도지사 출마 선언 취소 상황을 알렸으며, 이 과정에서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이 압수수색을 당한다는 말이 돌았다.

이어 김 의원 지역구 사무실이 있는 경남 김해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실시됐다는 속보가 YTN을 통해 전해진 바 있다.

이에 경찰에서는 "현 단계에서는 오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