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하이트진로, 올해 수익성 개선 기대…맥주 매출 6% 증가 기대신한금투, 1분기 연결 영업이익 214억원 흑자 전망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는 23일 하이트진로(대표이사 김인규)의 올해 1분기 연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0% 오른 4,177억원, 영업이익은 214억원의 흑자전환을 전망했다.

신한금투 홍세종 연구원은 이 같은 전망과 관련해 “비우호적 기온과 파업 이후 연말 영업에 따른 재고 조정 등을 감안하면 양호한 외형이지만 수익성은 예상보다 낮다”며 “평창올림픽과 신제품 출시로 광고선전비가 대폭 증가하면서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4분기와 유사한 5.1%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 신한금투는 하이트진로가 주력 제품인 '참이슬'의 도수를 기존 17.8도에서 17.2도로 낮추기로 결정하면서 경쟁제품인 '처음처럼'도 17.5도에서 17.0도로 도수가 낮아지게 됐다면서 지난 2년간 정체에 머물러 있던 소주 시장이 성장을 재개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도수 인하에 따른 판매량 증가 효과는 3~4% 내외로 추정했으며, 이와 함께 원가율 개선이 뒤따라 월드컵을 앞둔 오는 5월부터 저도수 효과가 실적에 반영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하이트진로가 기존 맥주 ‘필라이트’에 청량감을 더한 ‘필라이트 후레쉬’를 출시하며, 발포주와 외국 맥주 유통이 더해지면서 맥주 매출액이 연간 6.0% 증가율을 보이며 유례없는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게 신한금투의 전망이다.

홍 연구원은 “1분기 맥주 성수기 진입, 글로벌 이벤트, 소주 도수 인하 등으로 12개월 선행 영업이익이 19.5%의 증가가 예상되는 등 강한 모멘텀이 기대된다”며 “신제품 출시 일정을 감안할 때 광고선전비 역시 하반기부터 하향 안정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로 가격 인상 역시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이에 홍 연구원은 “올해 주당순자산가지(BPS)에 1.6배수를 적용해 목표주가를 2만8,000원으로 유지한다”며 “연간 영업이익이 78.7% 증가율을 보이며 수익성이 급격히 개선되고, 캐시카우 소주에서의 판매량 증가와 4%에 달하는 예상 배당 수익률을 근거로 저점 매수 관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절대 이익의 규모는 최근 5년 내 최대가 예상되는 만큼 지나간 실적이 아닌 향후 12개월의 수익성 개선이 기대되는 분위기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23일 수익성 개선과 모멘텀 등의 기대감에 힘입어 전일 종가 2만750원보다 2.17%(450원) 오른 2만1,2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