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급코너링도 편안하게...현대모비스, ‘전동 차체쏠림 제어시스템’ 독자 개발승차감 희생 없이 급선회 시 차체 쏠림 완화, 국내 유일 12V·48V 동시 개발

 

현대모비스가 섀시 부문 기술 개발에 나선지 15년여 만에 제동과 조향에 이어 현가 부문에서도 글로벌 수준의 전동식 기술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섀시 각 기능을 통합한 최적의 성능 구현은 물론 제어 정밀도 제고를 통해 자율주행 시스템의 안전성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현대모비스(대표이사 임영득)는 최근 전자제어식 현가부품 ‘전동식 차체쏠림 제어시스템(eARS)’의 독자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5년에 걸쳐 완성한 eARS는 주행 중인 차체의 좌우 기울기를 안정시키는 부품으로, 급선회 시 원심력에 따른 차체 쏠림과 직진 주행 중 불규칙 노면에 의한 충격을 완화시켜 준다. eARS의 시초인 차체안정장치가 코너링 성능을 높이기 위해 직진 중 승차감을 희생시키는 반면, eARS는 두 상황 모두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해외 경쟁 부품과 비교해 차체 안정화 성능이 40% 가량 뛰어나면서도 시스템의 크기를 5% 축소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게 현대모비스의 설명이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이번에 12V에 더해 친환경차에 적합한 전력시스템인 48V 기반 eARS까지 개발해냈다. 12V와 48V 기반 eARS의 동시 확보는 국내에서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

현대모비스 섀시·의장연구소장 김세일 전무는 “이 eARS는 기존 유압 제어식을 대체하는 차세대 전동모터 제어 방식으로 현재까지 유럽, 일본 등 극소수 부품 업체만 양산에 성공했다”며 “제조단가가 비싸 일부 프리미엄 차종에 제한적으로 활용됐던 만큼 경제적 모델을 개발해 대중화시킬 경우 블루오션 시장으로 급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이미 eARS의 핵심기능만을 채용한 경제형 모델 개발에 돌입한 상태다.

김 전무는 “이번에 완성한 글로벌 수준의 전동식 섀시 기술을 기반으로 레이더·라이더·카메라 등 독자센서를 적용해 자율주행 시스템의 안전성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