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하나금융투자, 네오이뮨텍과 IPO 위한 킥오프기술력 인정받는 미국 바이오 기업 코스닥시장 상장 작업 본격 돌입

하나금융투자(대표이사 이진국)는 미국의 항암신약 개발 회사인 네오이뮨텍(대표이사 양세환)과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킥오프 미팅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네오이뮨텍은 지난달 22일 해외기업 주식공개(IPO)의 강자로 잘 알려져 있는 하나금융투자와 상장주관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코스닥시장 상장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미국 메릴랜드 본사를 둔 네오이뮨텍은 면역항암제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하이루킨(IL-7-hyFc)’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회사다.

‘하이루킨’은 면역세포인 T 세포를 증폭시키고 T 암세포의 발견과 파괴를 유도하는 물질로써, 올해 초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암환자 대상의 임상 승인을 받았으며, 현재 미국에서 뇌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1b/2a)을 진행 중이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면역항암제 시장에서 병용치료제에 대한 관심 증폭되고 있어 네오이뮨텍의 성장이 기대된다”며 “하나금융투자는 네오이뮨텍의 성공적인 상장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는 “네오이뮨텍은 다양한 암종에서 글로벌 제약사들이 가지고 있는 면역 관문 억제제 및 다수의 치료제들과의 병용 임상을 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하이루킨을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 출시함으로써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신약 제품이 될 수 있도록 임상개발을 더욱 가속화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왼쪽)과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오른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