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우건설, 2억8,850만 달러 규모 나이지리아 요소비료 플랜트 수주1호기 성공적 완공으로 2호기 추가 수주 성공

 

대우건설이 단일 호기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의 요소비료 플랜트 사업을 수주했다.

대우건설(대표 송문선)은 지난 3일 서울 본사에서 인도네시아 석유화학그룹 인도라마의 나이지리아 자회사 IEFCL과 ‘나이지리아 인도라마 요소비료 플랜트 2호기’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나이지리아 포트하코트 지역의 엘레메 석유화학단지 내에 하루 암모니아 2,300톤, 요소 4,000톤을 생산하는 비료공장을 건설하는 대형 플랜트 프로젝트다. 2호기의 전체 공사비는 약 7억 달러(추정)로, 이중 시공을 맡게 된 대우건설의 계약액은 총 2억8,850만 달러(약 3,100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대우건설은 향후 32개월 동안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 2012년 인도라마 요소비료 플랜트 1호기를 수주, 지난 3월 성공적으로 완공했다. 이 과정에서 발주처로부터 탁월한 플랜트 건설 수행능력과 현지 사업운영 능력을 인정받아 동일 용량인 2호기 플랜트 공사까지 수주에 성공한 것이다.

나이지리아는 자국기업 우선 정책, 현지 인력·자원 활용 의무 법령, 치안 불안 등 외국 건설업체들이 공사를 수행하기 어려운 환경을 가졌지만 대우건설은 지난 1978년 현지에 진출한 이래 지금까지 67개 공사를 성공리에 수행하는 등 활발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나이지리아는 공사 수행에 걸림돌이 되는 다양한 변수를 사전 예측해 문제상황을 조속히 해결할 수 있는 노하우가 필요한 시장”이라며, “발주 물량 감소, 현지 업체 성장, 중국·인도 업체 진출 확대로 경쟁이 치열해졌지만 이번 2호기 수주를 통해 대우건설이 높은 신뢰를 받고 있음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